【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 노동조합 출범…

 

2004년 재단 설립 16년 만코로나19로 인한 설명회 연기에도 과반 가입

사회적 거리두기 따라 주말 온라인 총회지도부 구성, 조합규정 등 의결

박은희 지회장, “직원 권익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 연대 추구할 터

 

지난 425() 공공운수노조 서울시출연기관지부 서울문화재단지회(이하 노조)가 조합원 120여 명 중 90명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 창립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004년 서울문화재단이 서울의 문화예술진흥을 도모하기 위하여 문화예술진흥과 시민의 문화예술활동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지 16년 만이다.

 

창립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온라인 메신저 라이브 기능을 통해 준비위원회가 (서울문화재단 서울예술치유허브 내에 마련한) 총회현장을 중계하며 안건 별 실시간 온라인 투표를 공지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고, 노조원 중 90명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 투표로 조합규정, 임원 선출 등을 의결했다. 임원으로는 노조설립준비위원으로 활동한 박은희 지회장(축제팀 과장), 최호범 부지회장(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대리), 서금슬 사무국장(축제팀 대리), 유동균 회계감사(메세나팀장)가 선출되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 및 공공운수노조 최준식 노조위원장, 공공운수노조 박주동 서울지역본부장, 서울시출연기관노동조합협의회 노조위원장 등이 영상을 통해 서울문화재단지회의 출범을 축하했다.

서울문화재단 직원 현원은 약 220여 명으로, 노조 준비위원회가 감염병 상황을 고려해 설명회를 수차례 연기하며 이메일로 제한된 소통을 할 수밖에 없었음에도 비정규직 포함 120여 명이 총회를 앞두고 노조에 가입했다.

 

노조는 재단의 고유한 역할과 주체성 확립 다양성을 존중하며 소통하는 조직문화 노동자의 권익보호 예술가, 시민 연대를 통한 문화예술생태계 내 역할 수행 등을 설립 선언문에 담아 발표한 바 있다. 자세한 내용은 노조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sfacunion)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회장으로 선출된 서울문화재단 문화시민본부 소속 박은희 과장은 첫 출범인 만큼 조직을 다져가며 재단 직원의 뜻을 모아 단체협약을 체결하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이며 앞으로 재단 경영진에게 직원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전하고, 문화예술계 연대에도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 노조는 서울디자인재단, 서울관광재단, 서울시복지재단, 서울시50+재단, 서울시여성가족재단과 함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시출연기관지부로 활동하게 된다. (관련문의: 공식 이메일 sfacunion@gmail.com)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