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신뢰 연습“ 한국계 최초, 전미도서상 수상 소설

2019<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타임> <뉴요커> <퍼블리셔스 위클리>

<뉴욕매거진> <LA타임스> <시카고트리뷴>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미국공영라디오방송(NPR), 뉴욕공립도서관, 시카고공립도서관, <마리끌레르>

<베너티페어> <애틀랜틱> <엘르> <코스모폴리탄> <커커스 리뷰스>, 더 밀리언스,

버즈피드, 버슬, 리파이너리29, 슬레이트, 북라이어트, 허드슨북셀러스,

오바마 전 대통령 등 선정 올해의 책

미국 베스트셀러

 

전작 소설 중 세 권이 국내에 번역출간된 바 있는 한국계 미국 작가 수전 최. 작가는 다섯 번째 장편소설인 이 책 신뢰 연습(왼쪽주머니)으로, 미국 문단에서 최고 권위를 지닌 전미도서상(National Book Award) 소설상을 한국계 최초로 수상했다. 미국의 여러 언론 및 오바마 전 대통령 등이 2019년 올해의 책으로 선정했고, 미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작가는 현재 예일대학교에서 소설 창작을 가르치는 한편, 이 소설을 직접 TV 드라마 시리즈로 각색 중이다.

당신을 어디까지 믿을 수 있을까

예술고등학교 연극과 학생들의 신뢰 연습시간

1980년대 미국 남부의 한 예술고등학교 연극과 학생들은 음악과 동작, 셰익스피어를 추구하고, 특히 연기 수업에 열심이다. 서로 다른 집안 환경과 재능을 지닌 학생들은 학업에 대한 압박을 이겨내며 학교와 가정 등 관계들 속에서 성장해간다. 카리스마 있는 연기 교사인 킹슬리 선생이 가르치는 신뢰 연습시간을 매개로 만 열다섯 살인 세라와 데이비드는 사랑에 빠진다.

연기 수업인 신뢰 연습에서, 그들이 배운 모든 것은 예술과 연관되도록 강조되었다. ‘신뢰 연습은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어떤 수업은 말하기와 집단 치료의 형식이었다. 또 침묵하기, 눈 가리기, 탁자나 사다리에서 뒤로 자빠지면 학급 친구들이 받아내기 같은 것도 했다. – 9

세라와 데이비드의 서로를 향한 열정은 곧 동급생들에게 알려지고 킹슬리 선생의 귀에도 들어간다. 한편, 영국의 예술고등학교 연극팀이 세라네 학교를 방문하고, 영국인 연출 교사 마틴과 24세인 배우 지망생 리엄은, 세라 그리고 같은 반 캐런과 함께 어느 날 오후를 보내게 되는데……

포스트모던 기법을 절묘히 이용해

성장과 기억, 진실과 거짓을 탐구한 소설 이상의 문학

소설의 1막과 같은 세라의 이야기가 끝난 뒤, 이야기는 독자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두 번째 신뢰 연습, 1부와 같은 첫 번째 신뢰 연습의 중심 사건으로부터 14년이 흐른 뒤 30세가 된 캐런과 세라가 만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캐런은 로스앤젤레스의 스카이라이트 서점 밖에 서서 작가인 옛 친구를 기다린다. 캐런은 30세고, 작가인 옛 친구도 동갑이다. 작가인 옛 친구를 둘 다 18세 이후로 못 봤다. 12년간 캐런은 많은 일을 겪었다. 대부분은 치료였고, 나머지는 치료에서 나온 용어로 설명되는 경향이 있다. – 232

주변 인물이었던 캐런이 화자가 되면서 전제가 뒤집히고, 세라와 캐런의 이야기 중 어느 쪽이 진실인지 알아가는 가운데 이야기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 불완전한 기억 속에서 현재와 과거의 이야기가 교차되고, 화자와 독자 간 신뢰 연습처럼 충격의 소용돌이 같은 사건들이 전개되며, 2부의 끝에 이르러서야 캐런의 가슴 아픈 과거의 진실이 퍼즐의 마지막 조각이 맞춰지듯 연극 무대 위에서 밝혀진다.

권력과 그 남용, 성적 합의에 관해 고찰한

시의적절하면서도 깊은 울림을 주는 작품

소설의 3부에서는 자신의 생모를 찾으려 하는 20대 여성 클레어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 소설 속 서로 관련 있는 세 여성 화자가 들려주는 이야기들은 책의 제목처럼 누구를 믿어야 할지 선택의 문제를 담고 있다. 작가는 예술고등학교와 연극 무대를 배경으로 한 이 소설 속에, 진실을 알고자 하는 세 여성의 분투를 그려낸다.

네가 거기 어떻게 나오는지 알고 싶지 않아? 세라가 널 어떻게 그리는지 보고 싶지 않아?”

캐런이 물었다.

그건 내가 아냐. 소설인걸.”

내가 웃기시네라고 말할 차례네. 소설은 진실이 아니라는 말은 거짓말이야.”– 335

독자는 책의 마지막 장을 덮고서도 오랫동안 깊은 울림과 여운을 느낄 것이다. 성적 합의에 관한 주제를 담은 이 소설은 유사한 사건들로 충격을 겪어온 우리 사회에도 경종을 울리며, 청소년기가 얼마나 중요한지, 어른들의 권력과 책임, 우정과 신뢰에 대한 논의를 불러일으킬 것이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