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국회의원회관서 GTX-D 신설 토론회

24, ‘강동구·하남시 GTX-D 신설 토론회 및 유치위원회 발대식가져

수도권 서부~강동·하남 잇는 GTX-D 도입 공동 노력물꼬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수도권 서부~강동구·하남시를 잇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D노선 도입을 위한 공동 노력에 물꼬를 트게 됐다.

24()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는 강동구·하남시 GTX-D 신설 토론회 및 유치위원회 발대식이 진행됐다. 행사에는 강동구와 하남시의 주민대표, 진선미 국회의원, 이해식 국회의원, 최종윤 국회의원, 김상호 하남시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의 발제로 시작된 토론회에는 서울시 도시교통실,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 한국교통연구원, 서울연구원, 강동 갑·을과 하남시 주민대표 각 1인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어, 강동구·하남시 GTX-D 노선 공동 유치위원회 발대식에서는 유치위원회의 사업 목표와 조직 구성 소개, 결의문 낭독, 단체결의 퍼포먼스 등이 진행됐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는 2023년이면 인구 55만 도시로 성장하는 만큼, 광역교통 수요가 굉장히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진행 중인 지하철 5·8·9 연장사업, 세종~포천간 고속도로 등 굵직한 교통망 확충사업에 더해, GTX-D 노선 강동 유치로 주민에게 편리한 교통 인프라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자리가 수도권 광역교통의 획기적 개선과 강동구민, 하남시민의 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초석이 되길 바란다. 서울시, 경기도, 하남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GTX-D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동구가 3월부터 진행한 GTX-D 노선 유치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에 현재까지 7만 명 이상 주민이 동참했고 85일 주민설명회를 열면서 공감대가 더 두터워졌다. 구는 이달까지 서명운동을 마무리하고 주민 서명지를 비롯해 6월 착수한 용역에서 도출된 최적 노선안을 9월 초 서울시와 국토교통부에 전달, GTX-D 강동구 경유안이 2차 광역교통기본계획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되도록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