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외국인 주민‘재난 긴급생활비’지원

합법 취업영리활동 가능한 외국인 주민 중 기준중위소득 100%이하 가구 대상

외국인주민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현장 민원실 마련온라인 접수도 가능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오는 25일까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들을 대상으로 재난 긴급생활비신청을 받는다.

지원대상은 취업·영리활동이 가능한 체류자격을 가진 서울시 거주 외국인으로서 지난 27일 기준 서울시에 외국인 등록 또는 거소신고를 한 지 90일을 초과하고 가구소득이 중위소득 100%(1인 기준 1757194) 이하인 가구이다.

단 유학 또는 일반연수 등의 자격으로 거주 중이거나 자신의 비자에 허용되지 않는 업종에 종사하는 외국인, 불법체류자는 제외된다.

지원 금액은 가구원 수에 따라 2인 이하는 30만원, 3~4인은 40만원, 5인 이상은 50만원이 지급된다. 지원금은 선불카드로만 지급되며 오는 1215일까지 서울 전역에서 사용 가능하다.

온라인 접수는 서울시 외국인주민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신청홈페이지(http://fds.seoul.go.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가족 대표(세대주)가 오는 25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914일부터 25일까지는 강동구의회(성내로 55) 1층에 마련된 현장 접수처에서 방문 신청도 가능하다. 현장 접수는 출생 연도 끝자리 기준 5부제에 맞춰 방문하면 된다.

신청서는 온라인 신청 사이트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개인정보수집이용제공동의서, 외국인등록사실증명서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