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제2회 대한민국 솔라리그 ‘우수기관’ 선정

기초지자체 부문,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장상 수상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정책 추진 의지 등 호평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태양광에너지 챔피언을 찾는 2회 대한민국 솔라리그(K-Solar League)’에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기여한 우수 기초지차체로 선정돼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장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솔라리그는 태양광 보급 확산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한 단체, 기업, 광역·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재생에너지 보급 성과와 우수사례를 겨루는 태양에너지 발전 경쟁리그.

강동구는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과 발전량 증가 등 정량적 지표와 정책 추진 의지, 스토리를 보는 정성적 지표에서 두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구는 구청사 외벽에 건물형 벽면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서울시 자치구 중 처음으로 에너지정책 전담부서인 녹색에너지과를 신설하는 등 에너지 자립도시 구현에 힘써왔다.

또한, 민관협력을 바탕으로 에너지자립마을, 태양광 미니발전소 등을 확대하고, 주민의 공감과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체험교육장 에너지마루, 친환경 에너지투어, 에너지 진단 컨설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에너지 녹색 전환은 필수라며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 보급하는 과감한 실천을 통해 지속가능한 그린시티 강동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한국에너지공단,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최하고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 지역에너지전환전국네트워크가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에너지정보문화재단,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화큐셀이 후원했다.

17개 광역지자체, 226개 기초지자체, 민간부문을 대상으로 대회를 진행한 결과, 6개 지자체와 6개 민간단체의 수상이 확정됐다. 시상식은 지난 5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