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취약계층인 어르신 생활·시설 내 선제적 차단 노력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646명 전원 코로나19 전수검사 실

44개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대상으로 15~16일 이동검체채취소 운영

 

지역사회 내 소규모 집단감염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고위험 집단인 어르신들이 이용하고 있는 노인복지시설 감염 차단을 위해 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이번 검사는 지역 내 시립양로원, 노인요양시설, ·야간보호시설 등 44개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총 646명 전원을 대상으로 암사역사공원에서 715()부터 716() 양일간 이동검체채취소 운영을 통해 진행됐다.

검사 결과는 검사 후 1~2일 이내 검사자 개인별 문자메세지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확진자 발생 시 서울시, 보건소와 적극 협조하여 확진자 발생 대응절차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15일 진행된 검사에 참여한 한 종사자는 최근 무증상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보며 어르신을 보살피고 있는 나는 괜찮은가 불안한 마음이 들 때도 있었다고 하며 이번 기회로 감염유무도 확인하고 코로나19에 대해 더욱 경각심을 가지게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많은 인원이 검사에 참여하였음에도 거리두기 등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하며 차분한 모습으로 선제검사가 순조로이 진행됐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최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에 의한 지역사회 내 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번 선제검사를 통해 면역력이 취약한 어르신들께서 생활하고 계시는 노인복지시설에 조용한 전파가 일어나는 것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향후에도 코로나19 청정 노인복지시설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