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취약계층 실직 가장 명절비용 지원

코로나19와 실직으로 어려운 취약계층 170가구에게 20만원 지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코로나19와 실직으로 어려운 취약계층 40~ 50대 가장에게 명절 비용을 지원한다.

구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을 활용하여 가구당 20만원을 이달 28일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대상자는 코로나19로 실직한 40~ 50대 가장이 있는 취약계층 가구로 동 주민센터 추천으로 중위소득 120% 이하 170여 가구를 선정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이 명절준비를 하시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지역 돌봄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