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2020년 푸른도시 서울상 대상 수상

서울, 꽃으로 피다.’캠페인 시즌2, 푸른도시 서울상 대상 수상

강동구 공동체 정원, 학이 함께하는 공동체 조성 최초 사례

 

강동구(구청장 이정훈)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 2 추진과 관련하여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하였다.

이번 수상으로 강동구는 생명이 흐르는 정원도시 강동실현에 한 발짝 다가가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공공녹지조성에 관한 주민참여 시스템 구축과 앞으로의 공원녹지 조성과 관리의 대한 방향성을 제시함으로써 한층 더 정원도시 강동의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으로 평가된다.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는 서울시 주최로 주민들이 스스로 일상생활 속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는 정원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우수사례를 발굴 육성하고 정보를 나누는 축제의 장이다. 서울시 전역을 대상으로 831일부터 925일까지 26일간 민간주도분야(골목길 등, 민간건축물, 공공건축물), 민관협력분야(시민참여 녹화사업, 시민참여 유지관리) 2개 분야로 공모를 진행하였다.

공모 결과 총 181(민간주도 117, 민관협력64)이 접수되었고, 그 중에 38개 팀이 수상했다. 이 중에 강동구 암사역사공원 내 조성된 강동구 공동체 정원이 치열한 경쟁을 거친 결과, 명예로운 대상을 수상하였다. 심사과정 중 주민참여 엠보팅(온라인 투표)부분에서 서울시 시민들의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강동구 공동체 정원은 민··학이 함께하는 공동체 공원 조성 최초 사례로, 강동구에서 암사역사 공원 보상완료 지역 중 미 조성 지역(우휴부지)을 강동정원문화포럼과 협약을 맺고 제공했다. 이를 통해 주민들이 직접 다양한 공모사업을 신청해 예산을 마련하였고 서울 시립대학교 조경학과 학생들이 재능을 기부하여 설계조성했다.

면적은 5,000이며 드라이가든, 실습정원, 한평정원, 모험놀이터 등으로 조성되어 있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각종 축제를 진행하지 못해 많은 주민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비대면 축제 장소로도 사용이 되어 위축된 주민들의 야외활동을 다소간 해소하는데 많은 기여를 하였다.

장소는 서울 암사동 선사유적지 맞은 편으로 암사동 199-2호 일대에 있다. 마을버스 강동02’를 타고 선사마을 정류장에서 내려 걸어서 5분정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