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참여자, 자발적 기부로 훈훈한 마무리8주간

180명에 4,320개 도시락 지원 및 수익금 일부로 생필품 기부

 

딩동, 도시락 배달 왔습니다!’ 오는 610<강동구 청년소상공인 도시락지원사업>의 마지막 날, 청년들은 마지막 도시락과 함께 특별한 선물을 지역주민에 배달한다.

<청년소상공인 도시락 지원사업>은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난 4월부터 8주간 청년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고 취약계층에 도시락을 배달함으로써 복지공백을 메꾸기 위한 취지로 진행된 사업이다.

<도시락 지원사업>에는 청년 요식업체 가게 9개와 청년배달원 8명이 참여하였으며, 청년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제작한 도시락을 청년배달원들이 식사를 챙기기 어려운 취약계층에 전달하였다. 어르신, 장애인, 아동 등 관내 취약계층 180명에게 3회 총 4,320개의 도시락을 배달하며 이에 따른 비용(제작비 8천원, 배달비 4천원)도 청년에게 지급됐다.

8주간의 사업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참여청년들은 각자 받은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기로 하였다. 기부의 첫 시작은 강동구 청년창업주택인 암사도전숙에 있는 샤를미쉘 전성재 대표(청년배달원)의 라면기부로 시작됐다.

청년들이 의기투합하여 모은 수익금은 배달 마지막날, 취약계층에 도시락과 함께 100여만 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하기로 뜻을 모았다.

청년대표인 박훈영씨는 처음 이 사업에 수혜자로 참여하게 되었지만, 우리 역시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지역에 뜻깊은 나눔을 하고 싶어 준비하게 됐다.”사업참여 청년 뿐 아니라 지역 내 청년창업가 15명이 함께 기부에 동참하여 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