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남구청에 “이명희”명창 이름지우기 더 이상 안돼

영남판소리보존회(이사장 정정미, 이하 보존회)는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전판소리 공개행사의 보조금 신청시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 8호 이명희판소리연구소란 기존명칭으로 돌려줄 것을 대구시 남구청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행사는 영남의 작은 국악거인으로 일컬어지던 소리꾼 이명희 명창이 영남인으로는 최초로 전주대사습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이를 기리기 위해 1992년 대구시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보유자로 선정된 후 그해부터 대구시 무형문화재 공개행사에 판소리 종목을 발표하는 것을 시작으로 시작된 사업이다.

그런데 지난 2019년 보조금 신청 단체명이 그동안 신청했던 기존의 명칭이 아닌 A 전수조교가 대표를 맡고 있는 신규 단체명으로 변경된 것을 뒤늦게 알게 되었고, 경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명희 명창 생전시 필수적이었던 두 전수조교의 서명2019년 신청 서류에는 A 전수조교의 서명만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보존회는 보조금 신청에 앞서 명칭변경은 두 전수조교의 합의 또는 전체의 문하생들과 상의가 있어야 했다.”며 대구시 남구청에 이를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었다. 그러자 대구시 남구청은 두 전수조교에게 협의하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두 전수조교의 합의하에 지난 911, 문하생들을 대상으로 친목도모와 협의를 위한 모임이 개최되었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모임이 총회의 성격으로 돌변하여 회의록이 작성되었고, 합의에도 없는 투표가 진행되는 등 상식밖에 일들이 벌어졌다.

이 사실을 접한 다수의 문하생(이수자, 전수장학생, 전수자)들은 사실상 이명희 명창 이름지우기가 진행되었다.’, 12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이명희 선생님의 이름 지우기는 있을 수 없다는 우리의 뜻을 대구시 남구청에 전달하고, 뜻이 관철될 때까지 행동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알려왔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