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전차 가을 ‘열정’ 그린 인생영화 재개봉 러쉬!

올가을, 뜨거운 열정을 그려낸 인생 영화들

다시 한번 극장가를 찾으며 올해 극장 필람 영화로 부상하고 있다.

<불의 전차> <위플래쉬> <노트북> 올가을 극장가에 불어든 재개봉 열풍!

만인의 인생 영화를 스크린에서 다시 만난다!

 

 

올가을, 많은 이들이 그리워 한 인생 영화 <불의 전차>, <위플래쉬>, <노트북>이 다시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어 관심이 모이고 있다. 각각 스포츠, 음악, 사랑이라는 서로 다른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열정이라는 공통점을 공유하며 극장에서 꼭 봐야 할 뜨거운 화제작으로 부상했다.

먼저, <위플래쉬>는 뉴욕의 명문 음악학교 신입생 앤드류가 최고의 실력자인 동시에 폭언과 학대도 서슴치 않는 폭군 플레쳐교수의 가열찬 지도 속에서 본인을 한계까지 몰아붙이며 집착과 광기를 발산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크레센도로 몰아치는 극한의 환경에서 피를 보더라도 한계를 뛰어넘으며 열정에 불을 붙이는 앤드류의 이야기와 마치 심장을 두드리듯 빠르게 박동하는 재즈 드럼의 비트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요동치게 해 인생 음악 영화의 반열에 올랐다. 이어서, <노트북>은 사랑하지만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커플 노아앨리가 시간이 흘러 재회한 후 첫사랑의 설렘을 이어가다 다시 한번 선택의 기로 앞에 서게 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사회적 계급도 뛰어넘는 열정 넘치는 사랑과 더불어 <어바웃 타임> <퀸카로 살아남는 법> 등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대표 로코 퀸으로 자리한 레이첼 맥아담스’, <블루 발렌타인> <라라랜드> 등에서 로맨틱한 모습으로 국내 팬들을 설레게 한 라이언 고슬링의 환상 호흡으로 다시 보고 싶은 인생 멜로 영화로 손꼽히고 있다.

마지막으로, <불의 전차>1924년 파리 올림픽 육상 금메달리스트인 해럴드 에이브라함에릭 리델두 선수의 기적 같은 감동의 레이스를 그린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사회에 만연한 유대인 차별에 맞서기 위해 우승만 바라보며 훈련에 훈련을 거듭해 마침내 비장한 마음으로 출발대 앞에 선 해럴드와 누구보다 뛰어난 실력을 가졌지만 포기할 수 없는 종교적 이유로 선택의 기로 앞에서 고민하는 에릭이 펼치는 기적의 레이스는 위대한 감동을 선사한다. 두 주인공의 불타는 열정을 박진감 넘치는 스포츠와 함께 촘촘한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며, 결승점으로 향하는 마지막 발걸음까지 눈을 뗄 수 없는 훌륭한 긴장감을 선사하는 <불의 전차>는 지금까지도 인생 스포츠 영화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당신이 죽기 전 꼭 봐야할 인생 최고의 영화”_NY1, “탄탄한 각본과 완벽한 연기력, 감독의 연출이 잘 어우러진 영화”_Variety 등 작품성을 인정하는 호평 속에서 아카데미 4관왕, 칸 영화제 2관왕을 포함해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37개 부문 노미네이트 및 18개 부문 수상을 이끌어냈다.

 

해럴드에릭두 주인공의 뜨거운 열정으로 보는 이들마저 감화시켜 40년간 클래식 명작으로 회자되고 있는 <불의 전차>의 기적의 레이스는 1029일 극장에서 다시 펼쳐진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