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만나는 강동의 변천사

강동구, 112~116강동의 어제와 오늘사진전 개최

내가 사는 고장에 대한 애정과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계기 마련

1970년대 강동구의 핫플레이스는 어디였을까?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한국전쟁 이후부터 지금까지 발전해 온 강동구의 변천사를 지역 주민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강동의 어제와 오늘사진전을 오는 112일부터 5일간 개최한다.

이번 사진 전시회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시대를 쫓아 그때 그 시절 강동의 모습을 담아내며 강동사료관에서 그동안 수집하고 보관 중인 자료 170여점을 시대별 주제별로 구성해 전시한다.

한국전쟁 이후 점차 복구되어 가는 강동의 옛 모습부터 강동구의 시작을 알리는 1979년 구 승격 모습, 암사동 선사주거지에서 열린 제1회 강동선사문화축제 현장, 천호대로의 눈부신 발전까지 강동구의 찬란한 역사를 확인할 수 있으며 이와 함께 그 시절을 살았던 주민들의 다양한 생활 모습도 전시될 예정이다.

강동의 어제와 오늘사진전은 오는 11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강동구청 제2청사 1층 로비에서 열리며 전시회에 걸린 사진과 자료들은 영상으로도 제작돼 강동구 블로그,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주민들에게 우리구의 역사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사진전을 기획했다이번 사진전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감성과 추억을 공유하고 강동구에 대한 애정과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당신의 성공과 행복을 응원 합니다

잘 되리라

)글로벌희망나눔 권증현 kwon9041@naver.com

 

Don`t copy text!